하나란 우주의 근본이요, 만유의 비롯되 는 한얼이니 하나에서 더 비롯이 없이 한얼로부터 비롯이 되느니라

  이를 헤아리면 한울, 땅, 사람으로 삼 극으로 나누어지지만 그 근본은 늘 다함이 없느니라

  한울의 본체인 하나는 창조과 정이 첫 번째요,
땅의 근본인 하나는 그 두 번째요,
사람의 근본인 하나는 그 세 번째가 되느니라

  이 우주의 근본인 하나를 쌓아 나 아가면, 열까지의 끝수에 이르도록 커지되 아무 부 족함이 없이 삼으로 화하여 나아가느니라

  한울이름의 음과 양은(體虛天, 理空天) 셋으로 조화를 이루고
땅의 음과 양(물,불) 도 셋으로 조화를 이루며
사람의 음과 양도(남,여) 셋으로 조화를 이루어 가느니라.

  이 큰 셋 조화를 합하여 여섯을 낳아
(우주의 구성요소는 天火雷水風地. 인간은 3眞과 3妄이어서) 일곱 여덟과 아홉을 낳아지니라

  셋과 넷으로, 한울과 땅과 사람이 운 행하며 변화하여
다섯과 일곱으로 우주의 질서를 낳아 가느니라

  이 한얼의 묘하고 신비한 조화로 말 미암아 인류가 영원히 번성하고,
만물이 수 없이 번 성하여 낳고, 죽고, 오고감이 한얼의 도이니라

  그러나 무상한 많은 변화 가운데서도 한 얼의 본자리는 움직이지 않느니라

  이 근본은 인간의 참 성품이니 그 근본의 본 마음은 태양처럼 밝게 비추느니라

  인간의 중심은 한울과 땅이 하나이니라,
인간이 그 중심에 하나를 잃지 않으면 온 우주의 근 본이 사람과 하나가 되느니라

  하나의 근본으로 돌아가면 마침이 되니 라 그러나 하나에서 더 마침이 없이 한얼로 돌아 가느니라